아래 이미지는 『인문예술잡지 F』 제10호에 실린 글 “새로운 기쁨: 우정을 기억하는 하나의 방식”의 삽화 컬러 이미지로, 필자인 백은선 시인이 직접 구성한 것입니다. (잡지에는 흑백으로 실렸습니다.) 아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보다 큰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f8

read more

[Column] So What About Friendship? (Chris Fujiwara)

At the limit of what can be experienced, at the limit of what can be called the present, at the limit of what can be shared in common, there we find the fragmentary, that which cannot be gathered together, that which eludes personalization, what also passes between, is not appropriated and is also not expropriated.

read more

f8

『인문예술잡지 F』 제10호(2013.7.31)가 발간되었습니다. 판매처 및 정기구독 안내

read more